본문 바로가기

건축/건축 동네안테나

건축사 자격시험 결과에 대한건축사협회 입장발표 리뷰

 

 

2020년 9월 9일 건축사협회는 유투브를 통해 건축사 자격시험 결과에 대한 대한건축사협회 입장발표를 내 놓았습니다.

7월30일 발표된 2020년 1회 건축사시험 결과가, 기존 한해 600~700명 합격하던 수준에서,

1306명까지 늘어나게 되자, 협회차원에서의 목소리를 키워보겠다는 의도입니다. 

 

대한건축사협회 석정훈 회장의 입장발표를 살펴보면 

협회는, 협회와의 협의를 무시하고 국토부에서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건축사자격시험에 대해,

대책도 준비도 없이 시행된 제도라 밝히고 있습니다. 

무분별한 건축사 자격남발이 과잉경쟁, 부실설계에 국민안전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논리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발표된 건축사시험의 결과는 건축사의 긍지를 빼앗고, 자존감을 짓밟은 결과이다.

대한건축사협회는 협회 차원에서 이를 용납할 수 없다.

"협회 존립의 이유는 무엇이며 우리 건축사의 사회적 가치와 역할은 무엇인가?

그리고, 무엇보다도,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건축사의 삶은 어떠한가?"

 

 

건축사협회 회원 모두가 하나되어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감정적 대응이 오히려 실리를 잃게되어 회원들이 피해를 보는 상황을 만들면 안된다. 

의무가입 법계정이 이루어져야 되는데, 대규모 소요사태 발생시 의무가입 법계정도 실패로 돌아갈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청와대 국민청원이 5,327명으로 마무리되었다. 건축사협회 회원수가 11,418명인데, 너무 작은 참여는 처참하다. 

이에 대한 건축사협회는 국토교통부에 정식으로 촉구한다.

 

 

" 첫째, 국토교통부는 대한건축사협회를 진정한 건축정책의 동반자로 생각하고 있는가?

대한건축사협회는 건축사법에 규정된 유일한 법정단체이다.

국토교통부는 협회와의 협의를 단지 명분을 쌓기 위한 하나의 과정으로 여기고

일방적으로 결론을 내는 지금까지의 관행을 끝내기를 촉구한다."

 

 

"둘째, 국가는 국가가 수여하는 자격에 대해서 자격자가 사회구성원으로 제 기능을 다해 국가와 국민에게 봉사하도록 보호하고 지원할 의무가 있다. 

이제 그 역할에 더욱 충실하기를 촉구한다. "

 

 

"셋째, 모든 정책의 수립은 정책의 시행이 가져올 결과를 예상하고

실행과정에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서도 그 대책을 강구함이 당연하다. 

건축사 시험 년 2회 시행이 가져올 결과를 생각해 보았는가? 오늘의 건축사의 현실을 직시하기 바라낟. 

대한민국의 건강한 건축문화 구현을 위해 건축사와 함께하는 진정한 정책동반자로 거듭나기를 촉구한다. "

 

 

"넷째, 이번 시험 결과의 문제는 자격자의 숫자가 아니라 자질이다. 

국민의 생명에 관련된 건축물의 안정은 건축사의 직업인로써의 사명감과 높은 전문성을 요구한다. 

합격자 과다배출로 자격자를 무한 경쟁으로 내몰아 놓고 공공의 역할에 충실하기를 기대할 수 있는가?

무책임하고 시대착오적인 탁상 행정을 즉각 중지하기를 촉구한다."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석정훈의 약속 

"건축사자격시험을 년 1회로 되돌려 놓겠습니다. 

건축사 자격을 면허로 환원시키겠습니다. 

공공대가에 준하는 민간대가 기준을 법제화하겠습니다."

대한건축사협회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설립하고, 

정부의 무대책 자격남발에 대항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이런 건축사협회의 움직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숭어가 뛰면 망둥어가 뛴다고, 13만 의사협회가 움직인다고,  1만 건축사협회도 움직이면 될거라는 저런 생각이야 말로, 

건축사협회 회장으로써 자격이 부족한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협회 의무가입과 면허제 부활을 이끌어내기 위한 잡술에 지나지 않은거 같습니다.

진정한 건축설계인들의 미래를 걱정하고, 건축가-건축사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리더가 우리에게는 필요합니다.

자라나는 신진건축사들에 대한 준비는 없이,

원로건축사들의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한 대한건축사협회를 이대로 두어서 괜찮을까요?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석정훈의 (주)태건축설계건축사사무소

 

  • 아이언맨 2020.09.15 10:03

    건축사 수요는 이미 십수년전 우루과이라운드 시절부터 과잉되었습니다.
    지금 당신들도 해당 시절부터 자격증을 취득하신 분들도 상당수라고 생각됩니다.

    따라서, 건축사의 가치는 디자인과 실력에 의존해야 하는 시대로 접어든지 오래이구요.
    라이센스 숫자를 줄여야 건축사의 가치가 높아지고 부실이 막아진다는 생각은..
    뜬굼없는 소리로밖에 들리지 않네요.

    시험의 합격율은 건축사의 디자인 실력과 무관하다는 것을
    우리는 모두 알고 있습니다.
    도데체 무엇이 부실을 초래한다는 것인가요?

    건축사 자격시험은 누구의 밥그릇을 보장해주는 장치가 아니며
    건축일을 하기위한 최소한의 직능평가에 불가합니다.

    이를 이용한 집단적인 이기적인 행동은 중단해야 합니다.
    주변 사람들 보기에도 부끄러우니
    그만 하세요~

  • 남해 토끼 2020.09.19 22:27

    지금 보다 합격자 수를 더 늘려야 한다.
    대학 교육을 더 강화 해야지, 건축사 숫자만 줄여서 뭘 하겠다는 건가...
    그것도 다 이기주의다...

  • 기다림 2020.09.20 11:59

    결론은 본인들에게 유리하게 만들어논 밥그릇을 물려줄생각이아니라
    어린친구들한테 뺏기고있으니 억울한가??
    새시대가 열리는 만큼 요즘세대가 적응하는게 빠르니깐
    그걸 못따라라가는 구시대의 발상과 의견들..
    문제구만

  • 홍송 2020.09.22 17:17

    정말중요한 정책이 뭔지 알고 있는지 협회에 문의하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시험제도를 바꿔오면서 협회는 무슨일을 했는지..
    자격증 습득의 문제가 아니라 건축사 시험제도가 가지고 있는 제도의 문제 아닌가요.
    이제 디자인과 업무 수주 능력이 없으면 건축사 사무소 개업해도 살아남을수 없는
    경쟁으로 가야지 자격증수를 줄이겠다는 발상이 어느분 말처럼 내 밥그릇 챙기기 바쁜가 봅니다.
    제발 멀리보는 정책을 연구 하셨으면 합니다.

  • Ksc 2020.09.24 00:49

    2만명도 단합못시키는 협회와 회장단 리더쉽이 문제아닌가 단합이 안된다고 징징 --
    지역협회는 그냥 계모임 단체 역활만 지금이 문제가 아니라 미래가 더문제임
    이런 비젼도 없는 본협 지역 협회지도부와 건축계 원로라는 것들이 더문제
    건축사협회가 건축사만대표하지말고 갼축학과 학생 및 예비건축사를 대표하는 단체가
    되야 하는데 갼측사협회장 낭독문 참 안습이넼ㅋㅋㅋㅋ

  • 김주성 2020.09.25 05:30

    저는 건축사입니다
    건축사 협회 회장은 협회장 자격충분합니다.
    회원의목소리를 대변하는것이니까요.
    현재 대다수 건축사들은 업무급감으로 어려움에 처해있습니다
    건축사는 개인사업자이기도 하지만 공공의 영역에서 즉 다수 국민들이 사용하고 계시는 건축물의 설계 감리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건축사법에 의하여 건축사는 당초 면허제도로 운영되다가 현재 자격제도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하는 국가업무를 후퇴시킨것입니다
    그것을 환원시키고 건축사의 적정 업무를 할수있도록 주장하는 협회장을 적극지지합니다
    국민 여러분 께서도 지지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 ㅋㅋㅋ 2020.09.27 04:04

    밥줄 끊기면 안돼!
    나만 살고보자!
    후배나 미래 따위는 개나줘버려!
    이거 아닙니까? 좀 솔직해 지자구요.
    자질 얘기하고 있는데 가슴에 손 얹고 얘기 합시다.

  • 이나라 2020.10.17 06:45

    협회의 말이 맞습니다.
    국민의 생명과안전을 지키는 직업입니다.
    우리는 과거 부실설계시공으로
    엄청난 피해눈으로 보았습니다
    한가지사례로 삼풍백화점에서 수백이 죽거나 다쳤습니다
    이것은 재난인동시에 인재입니다.
    건축사는 선별해 뽑아야합니다.
    자격증거져얻으려고 여기 대글다는사람들...
    진짜 양심없는사람들입니다.
    그러하다면 구조기술사도 만이 뽑아야지요
    밥그릇이아닙니다.생명과안전입니다.
    이자격증은 공인중개사처럼 아무나 보는 시험도아닙니다.
    전공을배우고 경력을쌓고 해야합니다.
    만일 아무나뽑는다면 왜 학력제한 경력제한을 두는 국토부가 문제가 있겠지요.
    여하튼 연1회 , 면허제부할 , 민간대가 기준 제도화
    저기 빨간띠두룬 노친내들 냄새납니다.
    갈날안남았으면 조용히가세요.
    국가의 암으로 남지마시구요

  • 이나라 2020.10.17 06:45

    협회의 말이 맞습니다.
    국민의 생명과안전을 지키는 직업입니다.
    우리는 과거 부실설계시공으로
    엄청난 피해눈으로 보았습니다
    한가지사례로 삼풍백화점에서 수백이 죽거나 다쳤습니다
    이것은 재난인동시에 인재입니다.
    건축사는 선별해 뽑아야합니다.
    자격증거져얻으려고 여기 대글다는사람들...
    진짜 양심없는사람들입니다.
    그러하다면 구조기술사도 만이 뽑아야지요
    밥그릇이아닙니다.생명과안전입니다.
    이자격증은 공인중개사처럼 아무나 보는 시험도아닙니다.
    전공을배우고 경력을쌓고 해야합니다.
    만일 아무나뽑는다면 왜 학력제한 경력제한을 두는 국토부가 문제가 있겠지요.
    여하튼 연1회 , 면허제부할 , 민간대가 기준 제도화
    저기 빨간띠두룬 노친내들 냄새납니다.
    갈날안남았으면 조용히가세요.
    국가의 암으로 남지마시구요